커뮤니티

언론보도   

언론보도


[인터뷰] 한의학박사 강홍구 원장님을 만나다 항문질환 고민해결
18-10-10 11:35 782회 0건
469601_288012_432.jpg

(서울=국제뉴스)김민건 기자 = 말못할 고민 항문질환 키우면 큰병이 되기 마련이다.이러한 고민해결을 위해 한의학 박사 강홍구 원장을 만나보았다.

Q.치질질환은 어떤 질환?

치질은 항문 주변의 정맥에 피가 몰려 발생하는 일종의 정맥류로 50세 이상에서는 생각보다 흔한 질병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끄러운 질환이라 여기는 사람이 많으며, 여러 가지 오해를 갖고 있어서 혼자 고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일을 보고 휴지로 닦는데 피가 묻어 나오면 심각한 병을 의심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데, 피가 비치는 가장 흔한 원인은 치질로,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Q.항문질환의 형태는? 

일반적으로 대부분 항문 입구 밖의 피부에 나타나는 외치핵은 통증이 유발되며, 출혈 및 가려움을 동반하는 내치핵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치루 역시 항문 주변에 딱딱한 관 같은 것이 만져지며, 항문 피부가 찢어지는 치열도 초기에는 출혈과 통증만 있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피부가 밖으로 돌출될 수 있습니다.


이에 치질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치료에 나서는 것이 좋으며, 많은 사람들이 치질은 수술적 치료법에만 의존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최근에는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효과를 보는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Q.치료방법은 어떻게 되나요?

앞서 말했듯이 치핵,치루,치열과 같은 증상은 항문 주변으로 압력이 몰리면서 나타난다. 배변 시 압력은 누구에게나 있는 요소로 이를 감소시키는 데는 어려움이 있는 만큼 한의학계에서 대소장의 열을 핵심 원인으로 보고 이를 제거하는 치질환과 치질연고를 처방하여 부담 없는 치질치료법을 시행 중입니다. 

간편하게 복용하는 치질환은 소화 및 흡수를 도와 대장 내 숙변을 제거하고 항문 주변의 혈액순환을 개선 해 주며 더불어 항문 괄약근을 건강하게 만들어 항문 질환을 치료할수 있고 치질연고 역시 항문 주변의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며 항문 주변의 어혈과 종창을 제거해 치핵이나 치열 치료에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 강동구에서 1998년 개원 후 19년간 비수술 치질치료를 시행하고 있는 백제한의원 강홍구 한의학박사(대표원장)는 “무엇보다 치질환과 치질연고 역시 항문 질환의 원인을 고려하는 만큼 비수술적 방법으로도 충분히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치질수술에 대한 부담과 두려움을 가지기 보다는 우선 병원을 찾아 의사와 상의할 것을 권한다고 조언하였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